에릭남 “힘든 시기에 음악에 의지… 이태원 참사 애도” [일문일답]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18:05

정진영 기자
사진=(c) Kigon Kwak 제공

사진=(c) Kigon Kwak 제공

가수 에릭남이 한국에서 공연을 한다. 단독 콘서트로만 치면 거의 4년 만의 한국 공연이다.

 
에릭남은 17일 서면 인터뷰를 통해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서울을 찾은 소감과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지난달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벌어졌던 안타까운 참사에 대해서도 애도의 뜻을 표했다.
사진=(c) Kigon Kwak 제공

사진=(c) Kigon Kwak 제공

-어떻게 지내고 있나.
“잘 지내고 있다. 감사하다. 올해는 북미에서 유럽, 호주 그리고 마침내 아시아에 이르기까지 세계에서 엄청난 횟수의 공연을 했다. 또 중간에 영화 촬영까지 진행해서 정신없이 보냈다. 독자적으로 풀 밴드와 함께 신곡을 공연할 수 있는 월드투어를 다시 할 수 있었던 건 마치 꿈처럼 행복한 일이었다.”
 
-지난 1월부터 진행한 북미, 유럽 일정이 전회 매진을 기록했다고 들었다.
“모든 도시의 모든 공연이 다 특별한 경험이었다. 세계 전역의 공연장을 매진시키고 아델부터 존 레전드, 비틀스에 이르기까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뮤지션을 봐 왔던 장소, 그런 전설적인 공간에서 연주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제게 매우 특별하고 고무적인 일이었다. 그리고 팬들을 만나 내 음악과 메시지가 그들의 삶에 긍정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공유하면서 함께 웃고 슬픔도 나누는 것이 무엇보다 가장 행복한 일이었다.”
 
-개인 회사를 설립했는데 이전과 비교해 달라진 점이 있다면.
“독립적으로 모든 것을 투자하고 진행해야 했기 때문에 앨범이나 투어를 진행하면서 매우 긴장한 상태였다. 매우 두려운 상황이기도 했지만, 감사하게도 주위에는 나를 지지하고 내 생각과 음악에 생명을 불어넣는 데 도움을 주는 멋진 팀이 있었다. 긍정적인 점은 내가 더 빨리 움직이고 더 빨리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것이고, 단점은 내가 종종 업무량에 압도당하는 느낌이 든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는 현재 내 자리에 있을 수 있음에 감사하고 있다.”
사진=(c) Kigon Kwak 제공

사진=(c) Kigon Kwak 제공

-한국 공연 이후 국내 활동 계획이 있는지.
“현재 특별한 계획은 없다. 하지만 항상 한국에서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내 팬들을 더 자주 만나기를 바란다.”
 
-동생들과 함께 출연한 ‘호적메이트’가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국내 예능에서 더 자주 볼 수 있을지.
“논의하고 있는 TV 프로그램이 있긴 하지만 아직 구체적이거나 확정된 것은 없다. 불러주시면 달려가겠다.”
 
-할리우드 영화 ‘트랜스플랜트’에 캐스팅됐는데.
“북미 투어를 하다 오디션을 봤다. 지난 7~8월에 영화 촬영을 다 했고 11월 현재 후반 작업 단계다. 나는 세계 최고의 병원 가운데 한 곳에서 흉부외과 펠로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뛰어난 외과 레지던트 요나 윤을 연기했다. 너무 힘들고 치열했지만 감독님, 작가님, 프로듀서님이 주신 경험과 기회에 진심으로 감사했다. 작품이 공개돼 많은 분이 보실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경험이 앞으로 더 많은 연기 프로젝트의 시작이 되기를 바란다.”
사진=(c) Kigon Kwak 제공

사진=(c) Kigon Kwak 제공

-이번 공연은 단독 공연으로는 거의 4년 만에 진행되는 국내 공연이다. 국내 팬들과 만남을 앞둔 소감이 궁금하다.
“너무 기대되고 살짝 긴장도 하고 있다. 지난번 공연 때 4년에 한 번 한국에서 공연하는 아티스트라고 농담을 한 적이 있는데 농담으로 한 말이 현실이 돼 버릴 줄은 몰랐다. 절대 의도한 바는 아니었지만, 공연을 다시 하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항상 감사하다. 그리고 죄송한 마음도 있다. 자주 인사드리고 싶은데 마음대로 꼭 되지는 않더라. 앞으로 더 열심히 활동을 하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찾아뵙도록 하겠다. 감사하고 사랑한다.”
 
-서울 공연 만을 위해 준비한 특별한 무대가 있는지.
“이번 한국 공연이 ‘대어 앤드 백 어게인’(There And Back Again) 월드투어의 피날레이기 때문에 더욱 특별한 무대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올해 마지막 공연인 만큼 화려하게 마무리를 보여 주겠다. 오랜만에 팬분들을 만나는 자리이기도 하면서 많은 친구들과 가족들도 함께할 기회다. 지난 한 해 동안 열심히 했던 것들을 모두에게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대된다. 내가 생각하기에 이 쇼의 매력은 매우 예상치 못한 에릭남이라는 것이다. 아티스트 에릭남에 대해 어떤 고정관념이나 선입견을 가지고 있든지 간에 나는 그런 것들은 생각들은 잠시 내려놓고 춤추고, 노래를 부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준비만 하기를 바란다. 화려하고 재밌고 에너지가 넘치는 파티를 기대해 달라.”
사진=(c) Kigon Kwak 제공

사진=(c) Kigon Kwak 제공

-최근 많은 이들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비극적인 참사가 있었다. 이런 참사 속에서 음악이 할 수 있는 역할, 음악만이 줄 수 있는 위안이 있을까.
“우선 참사를 겪은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나는 힘든 시기에 항상 음악에 의지해 왔다. 음악이 상처를 받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치유를 가져다주는 방법 가운데 하나가 되기를 바란다.”
 
-마지막으로 공연을 기다리고 있는 팬들에게 한 마디 해준다면.
“정말 많이 보고 싶었다는 말을 하고 싶다. 마침내 서울에서 공연하기까지 너무 오래 걸려서 미안하고 그런 만큼 피날레인 이번 공연에서 최고의 무대를 보여 드리고 싶다. 힘들 때도 나를 믿고 격려해 주시고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항상 감사하다. 여러분 모두 너무 사랑하고 여러분을 빨리 만나기를 기대하고 있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