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더급→밴텀급’ 김재웅, 원챔피언십 챔피언 출신과 맞대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13:47

김희웅 기자
김재웅(왼쪽)은 19일 원챔피언십 밴텀급 챔피언을 지낸 케빈 벨링곤(35·필리핀)과 맞붙는다.(사진=원챔피언십)

김재웅(왼쪽)은 19일 원챔피언십 밴텀급 챔피언을 지낸 케빈 벨링곤(35·필리핀)과 맞붙는다.(사진=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파이터 김재웅(29)이 아시아 최대 단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종합격투기 페더급에서 성공하지 못한 챔피언의 꿈을 이루기 위해 밴텀급으로 내려간다.
 
김재웅은 오는 19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ONE on Prime Video 4 메인 카드 제1경기를 통해 원챔피언십 밴텀급 챔피언을 지낸 케빈 벨링곤(35·필리핀)과 맞붙는다. 이번 대회 메인 카드는 미국 뉴욕에서 18일 오후 8시부터 글로벌 OTT 서비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도록 일정을 맞춘다.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는 “ONE on Prime Video 4 메인이벤트로 선보일 종합격투기 웰터급 타이틀전 못지않은, 어쩌면 더 많이 주목받을 수 있는 흥미진진한 세 경기”를 자체 선정했다. 김재웅-벨링곤은 2위에 올랐다.
 
“더 높은 체급에서 꾸준히 실력을 보여줬다”며 김재웅 페더급 시절을 요약한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는 “벨링곤을 이겨 밴텀급 정상을 향한 달리기를 시작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재웅은 2019~2021년 ▲브라질 ‘프레미웅FC’ 전 라이트급 챔피언 하파에우 누니스(35) ▲일본 ZST 전 웰터급 챔피언 야마다 데쓰야(32) ▲원챔피언십 전 라이트급·페더급 챔피언 마틴 응우옌(33·호주)을 잇달아 꺾어 국제적인 위상을 한껏 높였다.
 
그러나 김재웅은 올해 3월 원챔피언십 페더급 1위로 출전한 경기에서 4위 탕카이(26·중국)한테 2분 7초 만에 펀치 KO패를 당했다. 기세를 탄 탕카이가 8월 챔피언으로 등극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는 “김재웅은 맞은 상대가 뇌가 흔들리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 충격을 크게 주는 복싱 공격력의 소유자다. 챔피언 출신 벨링곤을 꺾는다면 밴텀급 왕좌를 차지하겠다는 목표를 향한 큰 발걸음을 떼었다고 봐도 된다”며 이번 매치업에 의미를 부여했다.
 
김재웅은 KO승률 66.7%(8/12) 등 페더급에서도 증명한 파괴력이 두드러진다.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는 “밴텀급으로 내려오자마자 타이틀전 판도에 즉각적인 영향을 주길 원한다”며 선수의 각오를 전했다.
 
벨링곤은 원챔피언십에서 이미 20경기(11승 9패)를 출전했다. 잠정 챔피언 결정전 포함 원챔피언십 밴텀급 타이틀전만 4차례 치렀을 정도로 빅매치 경험이 풍부하다.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는 “김재웅 펀치가 좋다면 벨링곤은 발차기가 폭발적이다. 타격전을 좋아하는 파이터끼리 만나 대단한 전투를 벌일 것”이라며 명승부를 기대했다.
 
김희웅 기자 sergio@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