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한 분양시장' 내주 장위자이 등 2430가구 분양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9 11:53

김두용 기자
서울 인왕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와 주택가 모습. 연합뉴스

서울 인왕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와 주택가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규제지역 해제와 대출규제 완화책을 발표했지만 분양시장은 여전히 신중한 분위기다.
 
19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에는 전국 7개 단지에서 아파트와 오피스텔 2430가구(일반분양 1946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정부는 오는 21일부터 중도금 대출 허용 기준을 종전 분양가 9억원 이하에서 12억원 이하 주택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다음 달 1일부터는 15억원 초과 아파트도 주택담보대출이 가능해진다.
 
실수요자의 갈아타기와 내 집 마련에 다소 숨통이 트였지만 고금리와 추가 금리 인상 우려 탓에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분양시장은 좀처럼 활기를 찾지 못하고 있다.
 
청약시장의 열기가 식어가는 가운데서도 다음 주 서울 성북구 장위동에서는 장위4구역을 재개발한 '장위자이레디언트'가 분양에 나선다.
이 단지는 일반분양분이 1330가구에 달해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개별 단지 중 가장 많은 일반공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장위자이레디언트 청약 결과는 다음 달 초 일반분양에 나서는 둔촌주공(올림픽파크포레온) 청약 성적에도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목된다.
 
이 밖에도 경기 양주시 회정동 '양주덕정역한라비발디퍼스티어', 경북 영주시 휴천동 '영주아이파크', 강원 원주시 반곡동 '원주혁신도시유승한내들더스카이' 등에서 청약을 진행한다.
 
견본주택(모델하우스)은 서울 성북구 장위동 '장위자이레디언트', 경기 화성시 신동 '동탄어울림파밀리에·동탄숨마데시앙', 대전 중구 선화동 '힐스테이트선화더와이즈' 등 9곳에서 개관한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