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주장 요시다 "독일전 자신감? 한국, 카잔의 기적 보여줬잖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9 23:22

이형석 기자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독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둔 일본 대표팀의 주장 요시다 마야(34·샬케)가 한국이 보여준 '카잔의 기적'을 꿈꾼다.  
 
요시다는 18일(현지시간) 독일 매체 슈포르트빌트와 인터뷰에서 "독일과 일본이 같은 수준의 팀은 아니다. 독일은 우승만 4번했다"라고 전력 차를 인정했다. 이어 "승산이 없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요시다의 자신감은 한국의 영향을 받았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통산 4번째 우승을 차지한 독일은 다음 대회인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수모를 겪었다.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에 0-2로 졌기 때문이다. 독일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것은 1938년 이후 80년 만이었다.  
 
요시다는 "독일이 무적이 아니라는 것을 한국이 보여줬다"고 말했다.  
 
일본은 카타르 월드컵에서 독일(FIFA 랭킹 11위), 스페인(7위), 코스타리카(31위)와 함께 E조에 편성됐다. 일본 입장에서 '죽음의 조'로 느껴질 만하다.  
 
요시다는 "우리 최고 성적은 16강인데, 이제 8강에도 진출해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한국시간으로 오는 23일 오후 10시에 갖는 독일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 결과가 중요하다. 
 
일본은 27일 코스타리카, 12월 2일 스페인과 맞붙는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