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 만의 월드컵인데…데이비스, 벨기에전 '결장' 가능성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0 13:43

배중현 기자
햄스트링 부상 중인 캐나다 수비수 알폰소 데이비스. 게티이미지

햄스트링 부상 중인 캐나다 수비수 알폰소 데이비스. 게티이미지

 
세계적인 수비수 알폰소 데이비스(22·바이에른 뮌헨)의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출전에 물음표가 찍혔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은 데이비스가 이달 초 겪은 햄스트링 문제로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벨기에전 출전 가능성이 의심스럽다고 전했다. F조에 속한 캐나다는 오는 24일 벨기에와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존 허드먼 캐나다 감독은 "최고 속도를 향해 나아가고 있지만, 아직 최고 속도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데이비스의 상태를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데이비스는 지난 5일 열린 독일 분데스리가 13라운드 헤르타 베를린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경기 중 교체됐다. 월드컵 출전 여부에 물음표가 찍혔지만 카타르행 비행기에 몸을 실어 관심이 쏠렸다. 캐나다는 현재 플레이 메이커 스테픈 유스타키오(FC 포르투) 골키퍼 밀란 보르얀(FK 츠르베나 즈베즈다)이 부상 중이다. 데이비스까지 이탈할 가능성이 거론돼 전력 약화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데이비스는 레프트백은 물론이고 미드필더까지 소화할 수 있는 캐나다 대표팀의 핵심 자원. 독일 명문 뮌헨에서 주전으로 활약 중이다.
 
한편 36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오른 캐나다는 24일 벨기에전을 시작으로 28일 크로아티아, 12월 2일 모로코와 조별리그를 갖는다.
 
배중현 기자 bjh10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