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희 KBS 해설위원, 신들린 예측에 ‘카타르 문어’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2 17:23

이세빈 기자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한준희 KBS 해설위원이 ‘카타르 문어’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었다.
 
한준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이후 신들린 예측 능력을 보여주며 ‘카타르 문어’에 등극했다.
 
한준희는 지난달 KBS 스포츠 ‘이광용의 옐카3’에 출연해 카타르-에콰도르의 조별리그 A조 1차전 결과를 예측했다. 그가 “개막전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에콰도르는 두 골을 넣는다”고 자신한 가운데, 에콰도르는 정확히 2대 0으로 카타르를 격파했다.
 
한준희는 22일 오전 미국-웨일스의 조별리그 B조 1차전 경기를 앞두고 1대 1 무승부를 예측했다. 해당 예측은 스코어까지 정확하게 맞아떨어졌다. 또한 2대 1로 네덜란드의 승리를 예측한 네덜란드-세네갈의 A조 2차전 역시 2대 0으로 네덜란드 승리로 끝났다.
 
한준희는 승무패 예측에서 현재까지 100% 적중률을 보이는 한편, 구체적인 스코어에서도 가장 근접한 예상을 내놓으며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준희는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조원희 해설위원, 남현종 캐스터와 함께 KBS2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르헨티나-사우디아라비아의 조별리그 C조 1차전 경기를 생중계하며, 또 한 번 예측 적중에 도전한다.
 
이세빈 기자 sebi05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