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양의지 놓친 NC 박민우 잡았다. 최장 8년·최대 140억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6:15

안희수 기자
NC와 FA 계약한 박민우(오른쪽)가 임선남 단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C 다이노스

NC와 FA 계약한 박민우(오른쪽)가 임선남 단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C 다이노스

 
박민우(29)가 NC 다이노스와 동행하며 '100억 계약' 대열에 합류했다. 
 
NC 구단은 2일 "내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내야수 박민우와 계약했다. 2030년까지 계약 기간 8년(5+3년), 최대 140억원에 합의했다. 세부적으로는 보장 5년 최대 90억(옵션 10억)이며 이후 계약 실행을 포함한 총 옵션은 50억원이다"고 발표했다. 
 
박민우는 2012년 2차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9순위로 NC에 입단한 창단 멤버다. NC가 창단 후 처음으로 1군에 진입한 2013년부터 올해까지 통산 1038경기에 출전해 1189안타 392타점 706득점 217도루를 기록했다. 통산 타율은 0.320이다. 역대 6위(현역 4위)에 올라있다. 득점권 타율은 0.361로 기회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2014년부터 올해까지 9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를 기록하는 등 빠른 발과 주루 센스 그리고 안정된 수비로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임선남 NC 다이노스 단장은 "박민우 선수와 계속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 선수 생활의 전성기를 함께하기로 한 만큼 NC가 더욱 강한 팀으로 올라서는데 중심적인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민우는 "그동안 NC에서 좋은 기억이 많이 쌓였다.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과 남은 야구인생을 함께하고 싶다는 열망이 컸다. NC와 처음부터 함께했는데, 좋은 성적으로 오래 뛰고 싶다"고 말했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