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엑소 출신 크리스, 중국서 징역 13년형·국외 추방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5 17:45

김다은 기자
일간스포츠 DB

일간스포츠 DB

그룹 엑소 출신 크리스가 성폭력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3년 형을 선고받았다.  

 
25일 베이징 차오양구 인민법원은 강간과 집단음란죄 등의 혐의로 기소된 크리스에게 강간죄로 징역 11년 6월, 집단음란죄로 징역 1년 10월을 각각 선고했다. 형기를 마치면 국외로 추방하는 조치도 별도로 내렸다.  
 
중국에서 강간죄의 경우 통상 3∼10년형에 처한다. 크리스는 이보다 더 무거운 형량을 선고받았다.  
 
캐나다 국적의 크리스는 지난해 7월 31일 강간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중국 공안 당국은 “여러 차례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관영 신화사는 사법당국을 인용해 크리스가 2020년 11월부터 12월동안 3명의 여성을 강간했고, 2018년 7월 1일에는 자택에서 집단 성관계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크리스는 2012년 그룹 엑소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2014년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거쳐 그룹을 탈퇴한 그는 이후 중국에서 가수와 배우로 활동했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