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한국-우루과이전 '마스크 투혼' 손흥민에 최고 평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5 01:31

정길준 기자
손흥민이 24일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를 마친 뒤 응원단에게 인사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손흥민이 24일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를 마친 뒤 응원단에게 인사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영국 BBC가 한국-우루과이전에서 '마스크 투혼'을 펼친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BBC는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0-0으로 끝난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우루과이전에서 손흥민을 POM(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으로 선정했다.
 
손흥민은 양 팀 가운데 가장 높은 평점 7.88점을 받았다. 수차례 아찔한 상황에서 선방한 골키퍼 김승규가 다음으로 높은 7.46점을 획득했다.
 
우루과이에서는 전방에서 고군분투한 다윈 누녜스(23·리버풀)가 가장 높은 6.85점을 받았다.
 
BBC는 "한국은 전반전 대부분을 장악했지만 경기가 진행되면서 우루과이가 우위를 점하기 시작했고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의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으면서 거의 이길 뻔했다"고 했다.
 
또 "손흥민에게 마지막 기회가 있었지만 슛이 골대를 빗나가며 우루과이 응원단은 안도했다. 종종 고립되기도 했지만 위협적인 크로스를 시도했다"고 했다.
 
BBC는 "우루과이의 플랜은 명확했다. 다윈 누녜스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역습했다. 하지만 한국 수비진이 H조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위치를 굳건히 지켰다"고 평가했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