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에어 글로벌 판매 확대
일간스포츠

입력 2016.06.29 15:46

기사 이미지

쌍용자동차는 준중형 스포츠다목적차량(SUV) 티볼리 에어(수출명 XLV)를 해외시장에 잇달아 론칭, 글로벌 판매 확대에 본격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쌍용차는 최근 독일 쾰른과 뷔르츠부르크에서 현지 언론을 초청한 티볼리 에어 론칭행사 및 미디어 시승행사를 개최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스페인 마드리드와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현지 론칭행사와 미디어 시승행사를 진행했다.

쌍용차는 다음달 프랑스, 8월 영국 등 티볼리 에어의 해외 지역별 론칭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처럼 티볼리 에어의 글로벌 론칭이 이어지면서 해외 언론의 쌍용자동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 6일 오토 익스프레스, 오토카를 비롯한 영국 자동차 전문매체 기자단이 쌍용차 평택 본사를 방문한 데 이어 14일에는 아우토 빌트를 비롯한 독일, 벨기에, 폴란드, 스위스 등 중부유럽권 자동차 전문매체 기자단이 평택 본사를 방문했다.
 
해외기자단은 빠른 속도로 글로벌 SUV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쌍용차의 모습에 놀라워하며 티볼리 브랜드를 비롯한 현재 라인업과 미래 전략 모델 청사진에 신뢰와 기대감을 나타냈다는 후문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차별화된 스타일과 실용성, 경제성을 고루 갖춘 티볼리의 인기 덕분에 유럽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티볼리 브랜드의 현지 마케팅 강화는 물론 시장다변화 등 글로벌 판매 확대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