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박보검, 2년만 컴백… 드라마 '남자친구'
일간스포츠

입력 2018.05.16 09:15


배우 박보검이 돌아온다. 드라마 '남자친구'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16일 일간스포츠에 "박보검이 드라마 '남자친구' 타이틀롤이자 주인공을 맡는다"고 밝혔다.

박보검은 극중 특별할 거라고는 하나 없는 평범한 남자 김진혁을 연기한다. 취업준비하며 꾸준히 아르바이트를 했고 마트 창고 일부터 백화점 푸드코너까지 다양한 일을 했다. 선망하는 회사에선 줄줄이 불합격 소식이 전해지고 아르바이트를 번 돈을 모아 1년간 계획한 해외여행을 떠나고 그 곳에서 한 여인을 만난다.

'남자친구'는 다 가진 것처럼 보이는 여자와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평범한 남자, 부와 명예를 버리는게 어려운지 평범한 일상을 내놓는게 어려운 일인지에 대해 담는다. 하루를 살아도 닮은 삶을 살고 싶은 두 남녀의 운명적 이야기다.

2016년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에 출연한 이후 2년만에 복귀다. 그간 여러 작품들이 거론되며 박보검의 컴백에 대한 기대가 쏠렸다. 최근에도 '인천공항 사람들'을 고사했고 고민 끝에 '남자친구'로 무게를 실었다.

'남자친구'는 드라마 '예쁜 남자' '딴따라' 영화 '국가대표2' '형'의 유영아 작가가 대본을 쓴다. 본팩토리 제작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