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정산 0원?…엠넷 "정산 시기 아직 안됐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2 10:23

그룹 엑스원 멤버들. [Mnet 제공]

그룹 엑스원 멤버들. [Mnet 제공]

순위 조작 의혹으로 '프로듀스101' 시리즈 제작진이 구속된 가운데, 해당 프로그램에서 최종 선발돼 지난 8월 데뷔한 그룹 엑스원(X1)이 엠넷(Mnet)으로부터 정산을 받지 못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엠넷 측은 아직 정산 시기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지난 11일 스포츠서울은 엑스원이 아직 CJ ENM과 계약서를 쓰지도 않은 상태인데 정산이 단 한 번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로듀스' 종영 직후 순위 조작 의혹이 제기됐지만, CJENM은 엑스원의 데뷔를 강행했고, 일부 멤버 소속사는 조작 의혹이 해소된 뒤 계약서를 쓰겠다는 뜻을 CJ ENM에 전했다. 이 때문에 몇몇 멤버들은 CJ ENM과 계약서 없이 활동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엠넷 측은 이날 "엑스원 멤버들이 아직 정산을 받지 못한 건 첫 정산 시기가 아직 안 됐기 때문이다"라며 "일정에 맞춰서 정산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엑스원은 '프로듀스X 101'을 통해 탄생한 그룹으로 8월 27일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을 발매해 57만 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지난 5일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 '프로듀스' 제작진 2명이 사기와 업무 방해, 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되면서 엑스원의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엑스원에는 순위 조작 정황이 포착된 멤버가 세 명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듀스' 제작진은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의 순위 조작 혐의에 대해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안 PD가 수십 차례에 걸쳐 연예기획사들로부터 1억여 원의 술 접대를 받은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