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백신 기업 큐라티스에 50억 투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0 10:38

안민구 기자

중국 내 제약·바이오 사업 영역 확장

지난 4월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왼쪽)이 조관구 큐라티스 대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을 하고 있다. 오리온홀딩스 제공.

지난 4월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왼쪽)이 조관구 큐라티스 대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을 하고 있다. 오리온홀딩스 제공.

오리온홀딩스가 국내 백신 전문기업 큐라티스에 50억원을 투자했다고 10일 밝혔다.
 
오리온홀딩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중국시장 내 결핵백신 상용화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내 중국 내 합자법인을 통해 큐라티스의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백신 기술을 도입, 중국 내 임상 및 인허가를 본격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오리온홀딩스는 지난 4월 큐라티스와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백신 기술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오리온홀딩스는 올해에만 바이오벤처 기업에 100억원을 투자하는 등 바이오벤처 발굴에 힘쓰고 있다. 지난 5월에는 국내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인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의 기술도입 본계약을 체결하면서 50억원을 투자했다.
 
오리온홀딩스는 합성의약품, 바이오의약품 등 국내 바이오·신약기술 발굴하고,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선보여 K-바이오 시대를 열어가겠다는 포부다.
 
오리온홀딩스 관계자는 "중국 내 바이오사업의 성공을 위해 큐라티스, 지노믹트리 등 국내 우수한 바이오벤처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며 "우수한 바이오 기술을 적극 발굴하고, 중국 현지에서 도입을 성공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