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염따, 마미손 공개저격 "노예계약서 벗어라"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9 09:51


래퍼 염따가 마미손을 공개 저격했다.

지난 27일 래퍼 황세현이 공개한 곡 '맘따염따'에서 피처링으로 참여한 염따가 "마미손보다 더 벌어라, 노예 계약서를 벗어라"라는 가사로 마미손을 저격했다.

앞서 지난 4월 마미손은 인스타그램에 "레이블 중에 상도덕 무시하고 아티스트, 그것도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친구들 뺴가려고 하는 어느 한 곳 그냥 지켜보고 있다. 심증 아니고 확증이다 싶으면 커리어 걸고 개처럼 물어뜯을 거니까 피 볼 각오하세요"라고 글을 게재하며 특정 레이블을 저격한 바 있다. 

당시 마미손은 본인 유튜브 채널 '중등래퍼'를 자체 제작중이었으며, 해당 콘텐츠에는 '고등래퍼4'에 출연한 이상재와 황세현이 출연했다. 

황세현은 '고등래퍼4'에서 염따와 더 콰이엇의 멘토링을 받았다. 황세현의 멘토를 담당했던 염따와 더 콰이엇은 데이토나라는 새로운 레이블을 설립, 인재를 영입하던 중이라 팬들 사이에서는 마미손이 '염따를 저격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후 마미손의 인스타그램을 본 또 다른 래퍼 권기백이 "XX한다. 아티스트들 노예계약하는 X이 저런 말 하니까 X같지 안 X같냐"라며 마미손을 저격했다. 

또 이상재와 황세현이 지난 27일 데이토나로 들어가면서 직접 곡을 통해 염따와 손잡고 마미손의 노예계약을 저격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