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아이, 봄날 감성 끌어올릴 첫사랑 이야기…16일 컴백 기대감 UP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5 11:17

이세빈 기자
사진=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위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위아이가 사랑을 통한 새로운 성장을 노래한다.
 
위아이(WEi)는 내일(16일) 네 번째 미니앨범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Love Pt.1 : First Love)를 통해 약 9개월 만에 완전체로 컴백한다.
 
이에 위아이가 새롭게 선보이는 ‘Love' 시리즈의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할 이번 앨범이 기대되는 이유를 짚어봤다.
 


# 新시리즈의 탄생, 청춘의 감정 담았다
위아이는 지난 2020년 10월 '아이덴티티 : 퍼스트 사이트‘(IDENTITY : First Sight)로 데뷔 후 ’아이덴티티 : 챌린지‘(IDENTITY : Challenge)와 ’아이덴티티 : 액션‘(IDENTITY : Action) 등 ’IDENTITY‘ 시리즈를 이어오며 도전하는 청춘의 열정과 패기를 보여줬다.
 
‘IDENTITY’ 시리즈에서는 도전과 시련의 과정 속 하나가 된 여섯 청춘의 정체성이 담긴 음악을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다듬어지지 않은 청춘이 느끼는 사랑이라는 감정들을 ‘Love’ 시리즈로 새롭게 빚어가며 더욱 단단해진 위아이표 음악을 선보인다.
 
여러 감정 중에서도 첫사랑의 서투름을 그려내며 전작과는 180도 달라진 반전 매력을 통해 기대를 뛰어넘는 퍼포먼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 사랑의 단계를 그려낸 여섯 개의 트랙
위아이는 사랑을 몰랐던 어리숙한 청춘의 모난 마음이 사랑을 통해 점차 아름답게 빚어지는 일련의 순간들을 아름다운 노랫말로 그려낸다. 특히 사랑 표현에 서툴러 상대방에 상처를 주기도 하는 이야기를 한 편의 청춘 영화로 완성되는 여섯 개의 트랙들로 담아낸다.
 
첫사랑의 어설픔, 오해와 해결, 더욱 단단해지는 믿음의 끝에 사랑으로 점점 하나가 되어가는 일종의 성장통 같은 과정을 여섯 색의 음악으로 꽉 채운다.
 
첫사랑의 서투름이 어떤 사운드와 퍼포먼스로 표현될지 드디어 베일을 벗을 위아이의 새로운 음악에 기대가 모인다.
 


# 위아이가 그려갈 새로운 음악적 컬러
위아이는 미니 4집 타이틀곡 ‘투 배드’(Too Bad)를 통해 좋아하는 이성을 향한 수줍은 감정을 통통 튀는 사운드에 녹여내며 사랑하기 좋은 봄의 감성을 한껏 끌어올릴 예정이다.
 
특히 사랑하게 되면 모든 것이 아름다워 보이는 단순하지만 복잡한 감정들을 계속 듣고 싶은 멜로디 위로 얹어내며 한층 섬세해진 위아이의 음악적 색깔을 보여줄 전망이다.
 
앞서 위아이는 사랑이라는 감정의 단계를 표현한 세 가지 버전의 콘셉트 포토로 에너제틱하면서도 달콤하고, 치명적이기까지 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이에 음악적 색깔은 물론 한층 업그레이드된 소화력과 무르익은 비주얼로 증명할 위아이만의 컬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는 내일(16일) 오후 6시 전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