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영어자막 편당 68번 이상… 2019년보다 21회나 늘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4 15:01

이현아 기자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TV 예능프로그램에 영어 자막이 갈수록 늘고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가 발표한 ‘2021 방송언어 조사자료집’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TV 예능프로그램 한 편당 평균 68.2회의 영어 자막이 영문이나 한글로 등장했다. 이는 2019년 47.9회, 2020년 57회보다 늘어난 수치다.
 
또 2020년부터 현재까지 방송된 TV 예능프로그램에서 신조어 사용은 편당 약 75회나 됐다. 이 기간 전파를 탄 신조어는 ‘머쓱햇’, ‘○○둥절’, ‘먹○○’ 등이었다. 또 의도적 표기 오류도 지상파 채널은 편당 11건, 기타 채널은 편당 47건이나 됐다.
 
방통심의위는 방송언어특별위원회를 통해 방송언어 순화와 개선에 대한 자문을 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한 방송언어 조사자료집은 잘못된 언어 사용이나 과도한 외국어 혼용 등에 대한 21개 조사 보고서로 구성됐다.
 
이번 조사에 대해 “인터넷에서 범람하는 신조어를 그대로 방송에서 사용하거나 과도하게 외국어를 혼용하는 등의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