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식스 센스' 윤계상 "로코 도전, 이미지 변신 꿈 꿨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14:44

박정선 기자
 
배우 윤계상이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디즈니+ '키스 식스 센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키스 식스 센스’(연출 남기훈)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예민 주인공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으로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 등이 열연한다. 25일 첫 공개. 〈사진=디즈니+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25/

배우 윤계상이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디즈니+ '키스 식스 센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키스 식스 센스’(연출 남기훈)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예민 주인공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으로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 등이 열연한다. 25일 첫 공개. 〈사진=디즈니+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25/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키스 식스 센스'의 배우 윤계상이 장르물에 이어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윤계상은 25일 오후 진행된 '키스 식스 센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나름대로는 이미지 변신을 꿈꿨다"고 말했다.
 
윤계상은 영화 '범죄도시' '유체이탈자' 등 장르물에서 자주 만날 수 있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로맨틱 코미디로 오랜만에 돌아온다.  
 
또 윤계상은 "무조건 서지혜가 나와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농담을 던진 후, "판타지 로맨스는 처음이다. 대본을 보고 '이 정도면 사람들을 설득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키스 식스 센스'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서지혜(예술)와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윤계상(민후)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의 전유리 작가가 집필을,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 '보이스 3' '뷰티인사이드'의 남기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윤계상은 청각, 시각, 후각, 미각, 촉각 등 일반인들보다 10배 이상 뛰어난 오감 능력자 차민후 역을 맡았다. 서지혜는 타인의 신체에 입술이 닿으면 미래가 보이는 홍예술을 연기한다. 김지석은 모든 것을 다 갖춘 천재감독이자 서지혜의 전 남자친구 이필요로 변신한다.
 
12부작인 '키스 식스 센스'는 25일 오후 4시부터 6주간 공개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디즈니+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