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점령한 K댄서 신드롬! 아이키, 밀레니엄 댄스 스튜디오서 강사 활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15:29 수정 2022.07.29 15:38

김다은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추자(CHUJA)가 역대급 스케일의 댄스 워크숍을 진행한다.  

 
오늘(29일) 방송되는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플투댄’) 9회에서는 추자의 러브란, 리정, 아이키, 리아킴, 하리무가 글로벌 댄서들의 꿈의 무대인 밀레니엄 댄스 스튜디오에서 선생님으로 변신한다.  
 
밀레니엄 댄스 스튜디오는 댄서뿐만 아니라 비욘세, 어셔, 브리트니 스피어스 등 내로라하는 해외팝 스타들과 NCT 127, 몬스타엑스를 비롯한 K팝 스타들이 춤을 배우기 위해 찾는 댄스 아카데미다.
 
이날 방송에서 이곳을 찾은 멤버들은 밀레니엄 스튜디오의 댄스 영상을 보며 춤을 배웠는데 직접 가르치러 왔다며 들뜬 모습을 보인다. 특히 리정은 “8년 전에는 맨 뒤에서 수업을 들었는데 이제 맨 앞에 강사로 선다”며 남다른 감회를 밝힌다.  
 
이어 추자는 클래스를 하루 전날 오픈했다는 제작진의 말에 패닉에 빠진다. 수강생이 얼마나 모였을지 걱정이 앞선 것. 멤버들은 “한 명만 와도 재미있게 가르치자”라며 각오를 다진다. 이내 워크숍 현장에 도착한 이들은 강의실 풍경을 보고 말을 잇지 못한다. 맏언니 리아킴은 눈물까지 터뜨린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워크숍 현장에서는 멤버들의 다양한 티칭 스타일도 엿볼 수 있다. 아이키는 연신내 댄스 스튜디오 일타강사 경력을 자랑하며 수업을 처음부터 끝까지 한국어로 진행해 수강생들의 혼을 쏙 빼놓는다. 낯을 가리며 부끄러워하던 러브란은 수업이 시작되자 180도 달라진 반전 강의를 선보인다.  
 
모든 댄서의 꿈, 밀레니엄 댄스 스튜디오에서 특급 선생님의 면모를 뽐낼 멤버들의 모습은 29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JTBC ‘플투댄’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