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정글” 원조 고수위 예능 ‘에덴2’ 더 핫해졌다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5 16:28 수정 2022.11.16 00:49

김다은 기자
사진=iHQ 제공

사진=iHQ 제공

원조 고수위 예능 프로그램 ‘에덴’이 시즌2로 더욱 핫하게 돌아올 각오다. 

 
14일 오후 iHQ 새 예능 프로그램 ‘에덴 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가운데, 윤두한 PD와 유지혜 작가, 가수 이홍기, 윤보미, 댄서 시미즈가 참석해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에덴 2’는 일반인 남녀 출연진이 본능적으로 끌린 상대방의 조건을 하나씩 추리해가며 사랑을 찾는 연애 리얼리티다. 시즌1에 이어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는 시즌2에도 합류, MC 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윤 PD는 시즌2를 제작하며 부담감도 있었다며 “좀 더 사랑을 받아야 한다는 부담감이 커서 유 작가와 많은 대화를 나누며 촬영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일반인 출연자 선정 기준에 대한 이야기도 오고 갔다. 유 작가는 “시즌2 모집공고를 할 때 사람들이 모일까 싶었는데 많은 사람이 지원을 했다”면서 “오히려 방송에서 허락하는 선 안에서 모두 오픈할 준비가 됐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홍기는 지난 시즌에 이어 ‘에덴2’에 합류한 이유를 밝히며 “동료 연예인과 지인들이 ‘이번에 시즌2는 어때?’라고 굉장히 많이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다른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들이 ‘에덴’ 이후 수위가 높아져서 빨리 우리도 시즌2가 나와야 한다는 조바심이 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홍기에 따르면 이번 ‘에덴2’는 “아마존, 정글”이라고. 그는 “어디서 누가 잡아먹힐지 모르고 공존할지도 모르는 일이다. 무엇이 됐든 예상보다 빠르다”고 자신했다.  
사진=iHQ 제공

사진=iHQ 제공

‘에덴2’의 최고 관전 포인트는 역시 ‘본능’이었다. 윤보미는 “본능에 집중하면 정말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을 거다. 그리고 비주얼도 훨씬 더 핫해졌다”고 예고했다. 더불어 시미즈는 “시즌1보다 고도의 심리전이 더 추가된 것 같다. 이번에는 감정의 소용돌이가 관전 포인트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3 MC가 생각하고 있는 ‘에덴2’만의 차별점에 대해서도 들어볼 수 있었다. 이홍기는 “혼숙과 개인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사람 대 사람으로 대면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윤보미는 “반말로 첫 만남을 시작하기에 급속도로 친해지는 것이 강점 아닐까 싶다”고 했고, 시미즈는 “가장 강력한 인트로다. 수영복을 입고 만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이홍기는 “사실상 가릴 곳만 가리고 만나는 거다. 벗고 만나니까 출연자들도 더 빨리 친해지는 것 같다”며 공감했다.
 
시즌1 방송 이후 이어졌던 논란과 이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홍기는 “국내에서 ‘에덴’ 같은 프로그램이 없어서 논란과 이슈가 있었던 것 같다”면서도 “해외에서도 이런 프로그램은 없었다고 생각한다. 많은 외국 시청자들이 봐주기 바란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에덴2’는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s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