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정소민-황민현, 벼랑 아래서 돌발 스킨십?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02 10:51

김다은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환혼’ 정소민과 황민현이 슬라이딩 포옹으로 이재욱의 질투심을 폭발시킨다.

 
tvN 토일드라마 ‘환혼’ 측은 2일 천하제일 살수의 혼이 깃든 세상 약골 무덕이(정소민 분)와 서씨 집안의 천재 귀공자 서율(황민현 분)의 포옹 스틸을 공개했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
 
지난 방송에서 장욱(이재욱 분)은 무덕이의 벼랑 끝 훈련 덕분에 아버지 장강(주상욱 분)의 칼을 뽑아 들었다. 하지만 장욱은 박진(유준상 분)에게 출생의 비밀을 듣고 실의에 빠졌고, 무덕이는 제자 장욱과 세자 고원(신승호 분)의 재대결을 제안하는 꾀를 냈다. 이후 장욱과 무덕이는 천하제일 살수 낙수(고윤정 분)가 훈련했던 단향곡으로 향해 제자와 스승의 본격적인 수련을 알렸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무덕이와 서율의 단향곡 벼랑 일각에서 벌어진 돌발 스킨십이 담겼다. 술에 취한 무덕이가 벼랑을 내려가던 중 발이 미끄러지면서 장욱을 걱정해 단향곡을 찾은 서율의 품에 안기게 된 상황이 펼쳐지게 된 것. 서율은 정신을 잃은 무덕이를 얼결에 안게 되자 깜짝 놀란 듯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모습이다.
 
그런 가운데 단향곡은 소녀 낙수와 소년 서율이 처음 만난 추억의 장소다. 특히 서율이 허리춤에 항시 차고 다니는 호각은 과거 소녀 낙수에게 선물한 소중한 물건으로 그가 무덕이에게 “세 숨만 허락한다”며 자신의 호흡법을 알려줄 만큼 애틋한 감정이 드러났다.  
 
그런가 하면 이어진 스틸 속 무덕이와 서율을 바라보는 장욱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앞서 장욱은 무덕이와 서율 사이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눈치채고 무덕이에게 “아무나 사모하면 안 된다고. 이 정도 거리는 나밖에 안 돼”라고 으름장을 놓은 바 있다.  
 
장욱, 무덕이, 서율의 삼각로맨스 향방은 2일 오후 9시 10분 tvN ‘환혼’ 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