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잘 만든 콘텐츠의 힘! 채널 한계 뛰어넘은 ‘우영우’·‘시맨틱 에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3 10:02 수정 2022.08.03 10:20

정진영 기자
사진=에이스토리 제공

사진=에이스토리 제공

콘텐츠의 힘은 대단했다. 최근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는 ENA 수목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웰메이드 콘텐츠의 뚝심을 보여주며 콘텐츠 제작 업계에 희망을 던지고 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ENA의 드라마. ENA는 스카이채널에서 지난 4월 이름을 바꾸고 재탄생했다. 신생 채널 격인 셈인데, 지난 5월 ‘구필수는 없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드라마 채널로 나섰다.
 
지난 6월 29일 0.9%(이하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로 시작한 이 드라마는 점차 입소문을 타더니 4회에 이르러 시청률 5.2%로 5%대를 넘었고, 7회는 11.7%로 마의 10%대 시청률을 넘었다. 지상파도 아닌 케이블, 그것도 변방의 케이블 채널이라고 여겨졌던 ENA에서 상상하기 어려웠던 수치다.
 
많은 시청자들은 ‘힐링’을 이 드라마의 성공 요인으로 꼽는다. 최근 방송가에서는 장르물이 유행하며 폭력, 마약, 도박, 살인 등 범죄를 소재로 한 작품들이 줄이어 나왔다.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와 그의 동료들이 세상의 편견과 마주하고 성장해가는 과정을 그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자극적인 소재들로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시청자들도 우영우와 함께 성장하게 했다.
사진=에이스토리 제공

사진=에이스토리 제공

과거처럼 드라마나 예능 콘텐츠를 방송사 서비스로만 볼 수 있는 게 아닌 포털이나 유튜브 등의 클립 영상 접근이 가능해지면서 웰메이드 콘텐츠가 입소문을 탈 수 있는 발판이 더 넓게 마련됐다. 본 방송을 꼭 챙겨 보지 않더라도 드라마의 주요 장면들이나 하이라이트를 봄으로써 작품에 자연히 관심을 기울일 수 있기 때문이다.
사진=왓챠 제공

사진=왓챠 제공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앞서 왓챠의 ‘시맨틱 에러’ 역시 입소문으로 성공한 작품이다. 토종 OTT 서비스인 왓챠는 그동안 오리지널 콘텐츠보다는 방대한 양의 콘텐츠와 독점 공개 콘텐츠로 유명했다.
 
남성 간의 연애 이야기를 소재로 한 ‘시맨틱 에러’는 지난 2월 16일 첫 공개된 이후 왓챠 톱10에서 1위를 차지하며 기대작으로 부상했고, 이후 입소문을 타며 신드롬급 인기를 얻었다. 이 작품 출연진은 모두 스타덤에 올랐다.
사진=왓챠 제공

사진=왓챠 제공

오리지널 드라마 풀이 약했던 왓챠는 ‘시맨틱 에러’의 큰 성공 이후 여러 편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개하며 자신들만의 색을 더 확고히 하고 있다. ‘시맨틱 에러’ 출연 배우인 동키즈의 재찬이 주인공으로 나선 힐링 예능 ‘나의 계절에게: 봄, 박재찬 편’을 론칭했고, 최근엔 강호동이라는 국민 MC를 전면에 내세운 예능 프로그램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로 새로운 재미를 만들어내고 있다.
 
지상파 불패 공식이나 케이블 기피 현상 등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시맨틱 에러’의 성공이 이를 한 번 더 증명했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