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교통사고 이후 근황 공개…“트라우마 치료 받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0 17:18

이세빈 기자
사진=양파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양파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양파가 교통사고 이후 근황을 전했다.
 
양파는 10일 자신의 SNS에 “교통사고 난 지 두 달이 넘었지만 일상이 단조롭다. 아직 체력이 할미력 3단계”라며 근황을 공개했다.
 
이어 “유리 손, 발목 치료도 계속하고, 차 타면 메스꺼움 때문에 트라우마 치료도 받고, 돌봐주러 올라온 어머니 덕분에도 매일 모든 면에서 나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은 뚜벅이다. 내가 구급차에 실려 간 후 차는 폐차장으로 끌려가 그 녀석의 뒷모습을 찍어주지도 못했다. 그래서 가족들과 차를 보러 다녀왔다”며 “당분간 뚜벅이로 지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양파는 지난 9월 서울 한남대교에서 삼중 추돌 교통사고를 당했다. 당시 소속사는 “사고 직후 뇌출혈을 의심해 CT, 골절 X-ray 등의 검사를 진행했으나 이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세빈 기자 sebi05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