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블록체인 기반 ‘킹 오브 파이터 아레나’ 글로벌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8:43

권오용 기자
넷마블의 '킹 오브 파이터 아레나'.

넷마블의 '킹 오브 파이터 아레나'.

 
넷마블은 블록체인 기반 대전 격투 게임 ‘킹 오브 파이터 아레나’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한 서비스 대상 지역의 모든 이용자들은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등에서 게임을 다운로드하여 자유롭게 플레이할 수 있다.
 
‘킹 오브 파이터 아레나’는 넷마블과 일본 SNK의 두 번째 협업 작품으로, 전작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글로벌 노하우를 쌓아온 넷마블네오에서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NFT와 게임 토큰 등 블록체인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킹 오브 파이터’ 시리즈에 등장하는 캐릭터 중 하나를 자유롭게 선택해 간편한 조작으로 즐길 수 있는 실시간 PvP(이용자 간 대결)에 참여할 수 있다.  
 
이용자들은 '킹 오브 파이터 아레나'에서 ‘컨트롤러 NFT’를 장착하고 대전을 치를 경우 승패 여부에 따라 '파이트 머니(FM)'를 획득할 수 있다.  
 
또 각 파이터 기반 NFT ‘파이터 카드’를 소유하면 해당 파이터의 게임 플레이가 이뤄질 때마다 '파이트 머니' 수익의 일부를 얻을 수 있다.  
 
획득한 '파이트 머니'는 게임 토큰인 '파이터즈 클럽 토큰(FCT)'과 교환하거나 파이터 마스터리 업그레이드 등에 활용할 수 있다.  
 
'파이터즈 클럽 토큰'은 브릿지 토큰인 MBXL을 거쳐 넷마블이 발행하는 가상화폐 마블렉스(MBX)와 교환할 수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