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의 작심발언 "텐 하흐 감독을 존중하지 않는다. 왜냐면..."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4:38

김영서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로이터=연합뉴스]

“텐 하흐 감독은 나를 존중하지 않는다. 그래서 나도 존중하지 않겠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 포르투갈)이 작심 발언했다. 에릭 텐 하흐 맨유 감독을 정면으로 비난했다.
 
영국 더 선은 호날두가 최근 TV 토크쇼 ‘피어스 모건 언센서드(piersmorgan uncensored)’에 출연해 밝힌 인터뷰 내용을 14일(한국시간) 독점 공개했다. 호날두는 해당 인터뷰에서 “맨유는 나를 배신했다. 맨유는 나를 ‘검은 양(옳은 말을 하는 사람을 배척하는 것을 의미)’으로 만들었다. 어떤 사람들은 내가 여기 있는 것 원하지 않는다. 지난해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호날두는 텐 하흐 감독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호날두는 최근 리그 경기 도중 텐 하흐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한 뒤 경기가 종료되기도 전에 경기장을 떠났다. 이에 격분한 텐 하흐 감독은 호날두를 다음 경기 출전 명단에서 완전히 제외했다. 호날두는 팀 훈련에도 참가하지 못해 개인 훈련을 했다.
 
호날두는 당시 상황에 대해 “텐 하흐 감독이 나를 존중 안 해서, 나도 그를 존중하지 않았다. 그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텐 하흐에 앞서 잠시 맨유의 지휘봉을 잡았던 랄프랑닉에 대해서도 “맨유에서 3명의 감독과 함께 했지만, 솔샤르만이 내가 존경하는 감독이다. 랑닉은 오랜 시간 감독을 맡지 않던 상황이었고, 내가 들어본 적 없는 감독이었다”고 했다.
 
호날두는 ‘맨유’ 레전드다. 그는 아직 맨유에 대한 애정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알렉스 퍼거슨 경이 팀을 떠난 후 맨유가 발전하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 지금까지 아무것도 변한 게 없다. 팬들은 진실을 알아야 한다. 나는 최고의 클럽을 원하고 맨유를 사랑한다. 팬들을 사랑한다. 내가 맨유에 온 이유다”고 밝혔다.
 
김영서 기자 zerostop@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