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천만배우 유해진의 열정적 인생사 “비데 공장서 아르바이트도”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6 13:22

김다은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포기를 모르는 천만배우 유해진의 열정적 인생사 공개된다.

 
오늘(16일) 방송되는 ‘유 퀴즈 온 더 블록’(‘유퀴즈’) 168회에서는 포기를 모르는 자기님들과 함께하는 ‘해내야죠!’ 특집이 펼쳐진다. 배우 유해진, 씨름 선수 정윤, 영화감독 오세연, 이범식 박사가 출연해 쉼 없는 노력으로 목표를 이룬 인생의 경험담을 나눌 계획이다.
 
먼저 모래판을 뒤집어 놓은 작은 거인 씨름 선수 정윤 자기님과 대화를 나눈다. 46kg 자기님은 ‘전국 어린이 씨름왕 대회’에서 107kg의 상대편 선수를 꺾은 주인공으로, 무려 61kg의 체급 차이를 뒤엎은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전한다. 씨름을 시작한 계기, 씨름을 향한 열정으로 삭발까지 감행한 일화, 앞으로의 목표도 소개한다. 또한 큰 자기, 아기자기와 한판 씨름 대결을 하기도.  
 
실패한 팬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성덕’의 감독 오세연 자기님을 알아가는 시간도 이어 마련된다. 성덕(성공한 덕후)이 되기 위해 한복을 차려 입고 러브레터를 낭독하기도 한 열성적 덕후 시절 사연부터 실패한 덕후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를 만들어내기까지의 여정을 모두 공유한다. 죄 없는 죄책감에 시달렸다는 팬들의 심정, 이들과 대화하며 찾아간 영화의 방향성, 감독으로서의 책임감이 그려질 예정이다.  
 
강인한 의지와 배움에 대한 열정으로 58세에 박사가 된 이범식 자기님은 드라마 같은 인생사의 주인공이다. 22살 갑작스러운 사고를 겪으며 온갖 고난과 역경을 마주했으나 끝없는 도전 끝에 47세에 늦깎이 대학생이 되었고, 10년 후에는 대학 교수로 강단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는 것. 마음먹은 걸 현실로 이뤄내는 이 박사의 뜨거운 삶이 수요일 안방극장에 진한 울림을 선사할 전망이다.
 
장르, 역할 불문하고 모든 작품을 해내고야 마는 배우 유해진도 ‘유퀴즈’를 찾는다. 25년 차 배우로 무려 60여 편의 필모그래피를 보유한 유해진은 비데 공장에 아르바이트를 다니던 연극 배우 시절을 지나 트리플 천만 배우로 우뚝 선 과정을 유쾌한 입담으로 풀어낸다. 길거리 연기 연습을 통해 다져진 뛰어난 연기력, 영화 속 감칠맛 나는 애드리브에 담긴 비화, 나영석 PD와의 은밀한 예능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 등 풍성한 대화가 오고 갔다는 전언이다.
 
‘유퀴즈’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