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조직력+역습 두 방’ 사우디, 메시의 아르헨 2-1 격침 [카타르 현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2 21:07

이은경 기자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림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림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격침시켰다. 카타르 월드컵 초반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2-1로 이겼다.  
 
선제골은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전반 10분 만에 넣었다. 아르헨티나의 공격 때 선수들이 골문 앞에서 경합하는 과정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수비수가 아르헨티나 선수를 넘어뜨렸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메시는 골키퍼의 타이밍을 뺏는 느린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이후 경기 분위기는 오히려 사우디아라비아가 조금씩 가져갔다. 사우디아라비아는 기대 이상 수비조직력으로 선전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당황하게 만든 무기는 바로 오프사이드 트랩. 이번 대회부터 도입된 신기술 SAOT(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 기술) 덕분에 정확하고 빠른 VAR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온다.
 
이날 전반에만 아르헨티나는 세 차례 더 골망을 갈랐지만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아르헨티나가 1-0으로 앞선 전반 24분 메시가 또 한번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노골이 됐다. 메시의 다리가 미세하게 사우디아라비아 수비 앞으로 나갔다.  
 
전반 27분에는 라우타로 마르티네스가 빠르게 침투해 칩샷으로 골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 판독이 나왔다.  
 
VAR로 오프사이드 판정된 마르티네스의 골   사진. = 연합뉴스

VAR로 오프사이드 판정된 마르티네스의 골 사진. = 연합뉴스

이어 전반 35분에도 마르티네스가 메시의 스루 패스를 받아 왼발 슛을 성공시켰지만 이 역시 오프사이드로 노골이 됐다. 메시의 패스 타이밍이 다소 느렸고, 마르티네스가 사우디아라비아 수비 라인 앞에서 패스를 받은 게 밝혀졌다.  
 
SAOT는 경기장 지붕 아래 12대의 추적 카메라를 통해 선수들과 공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며, 각 선수들의 움직임을 관절 29개 포인트로 분석해 육안으로 잡기 힘든 오프사이드까지 잡아낸다.  
 
아르헨티나는 10분 만에 메시의 페널티킥 골이 터지면서 쉽게 경기를 풀어갈 듯 보였지만, 이후 공격이 번번이 오프사이드 트랩에 걸리면서 기세를 더 끌어올리지는 못했다.  
 
후반 들어 분위기는 급격히 사우디아라비아로 기울었다. 전반에는 수비에만 집중하고 공격이 매섭지 못했지만, 역습 한방으로 완전히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3분 만에 사우디아라비아의 역습 상황에서 살레 알셰리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사우디아라비아 응원단이 절반이 넘는 경기장은 완전히 홈관중 축제 분위기로 바뀌었다.  
 
이어 후반 8분 살렘 알도사리가 바운드된 공을 그대로 꽂아 넣어 역전에 성공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완벽하게 분위기를 주도하며 공수에서 모두 아르헨티나를 압도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30분 결정적인 프리킥 기회를 잡았지만 살리지 못했다. 후반33분에는 사우디 골키퍼가 아르헨티나의 슈팅을 선방했다.  
 
도하(카타르)=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