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한바다, 소송 뒤집을 특급 작전 통할까...춤잔치 열린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1 15:32 수정 2022.07.21 15:34

박로사 기자
사진=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제공

사진=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제공

한바다 팀이 소덕동 주민들의 마음을 공략할 춤잔치를 벌인다.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측은 21일, 소덕동 현장검증에서 벌어진 뜻밖의 ‘춤판’ 현장을 포착했다.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우영우(박은빈 분)와 최수연(하윤경 분), 남다른 ‘인싸력’을 폭발시키는 정명석(강기영 분)과 권민우(주종혁 분)의 극과 극 분위기가 웃음을 유발한다. 과연 소송을 뒤집기 위한 한바다의 특급 작전은 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소덕동 도로 구역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을 두고 한바다와 태산이 맞붙었다. 소박하고 정겨운 소덕동 주민들의 진심에 승산 없는 싸움을 결정한 한바다. 그러나 태산의 ‘왕’ 태수미의 노련함에 한바다는 첫 변론부터 고전했다. 이를 뒤집은 건 우영우였다. 경해도가 ‘전략 환경 영향 평가 절차’를 위반했다는 결정적 증거를 찾아내 태산의 논리를 깨고 판을 제대로 흔든 것. 이어 한바다가 소덕동이 지닌 무형의 가치를 어필하고자 재판부에 현장검증을 신청하며 태산과의 뜨거운 2차전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현장검증에서 벌어진 때아닌 ‘춤판’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태산의 꼼수에 다시 위기를 맞는 한바다는 주민들의 마음을 공략하기 위해 특급 미션에 돌입한다고. 흥이 오른 어르신들 사이 쩔쩔매는 우영우와 효자손을 마이크 삼아 열창하는 정명석의 능청스러운 모습이 대비를 이루며 웃음을 자아낸다.  
 
권민우는 오늘만큼은 권모술수가 아닌 넉살 좋은 ‘사회성 만렙’ 능력치를 발휘, 어르신들의 ‘흥 게이지’를 한껏 올리며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동공 지진’을 일으키는 최수연의 모습에선 이들에게 벌어진 일을 더욱 궁금케 한다. 소덕동 현장검증에 나선 한바다 팀이 어째서 ‘춤 잔치’를 벌이게 됐을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1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현장검증에 참여한 재판장이 다음 변론기일까지 주민들의 동의서를 받아오라는 특명을 내린다. 주민들의 동의서를 확보해야 하는 한바다와 태산의 대결이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 규모와 화려함으로 무장한 태산을 상대로 한바다의 진정성 가득한 ‘감성 전략’이 통할지 궁금해진다.
 
‘우영우’ 제작진은 “한바다 팀은 소덕동 현장검증에서 예상치 못한 변수와 난관에 부딪힌다. 한바다는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또 “우영우에게 심적 변화를 가져올 다양한 사건들이 찾아온다. 이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우영우’ 8회는 21일 오후 9시 ENA채널에서 방송되며,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