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음악회’ 금잔디, 안방 1열 흥으로… 김용임과 듀엣까지 ‘시선 집중’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0 19:29

정진영 기자
사진=KBS1 제공

사진=KBS1 제공

‘트로트 퀸’ 금잔디가 시원한 가창력으로 안방극장을 접수했다.

 
금잔디는 20일 오후 방송된 KBS1 ‘열린음악회’에 출연, 명불허전 가창력과 무대 매너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금잔디는 ‘신 사랑고개’와 ‘바다가 육지라면’ 무대를 선사, 힘 있는 보컬과 섬세한 제스처, 그리고 표정으로 무대의 집중도를 한껏 높였다.
 
특히 금잔디는 ‘신 사랑고개’ 무대를 통해 흥을 전파하는 것은 물론 매혹적인 음색으로 시청자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등장부터 빛나는 아우라를 자랑한 금잔디는 무대 내내 인형 같은 비주얼도 과시, 강한 존재감을 남겼다.
 
이어 ‘바다가 육지라면’ 무대에서 금잔디는 김용임과 듀엣을 펼쳤다. 금잔디는 내공이 느껴지는 감정 표현과 깊은 보이스로 시청자들의 귀를 홀렸고, 곡의 분위기에 따라 변하는 표정 연기까지 더해 완성도 높은 무대를 만들었다.
 
무대 시작부터 끝까지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발산한 금잔디는 김용임과 빼어난 케미를 보여줬고, 둘의 보컬 조합은 대중의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남다른 존재감으로 ‘열린음악회’를 자신만의 보컬로 물들인 금잔디는 마무리까지 사랑스러운 미소를 유지하며 보는 이들에게 기분 좋은 시너지를 안겼다.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를 모았다.
 
금잔디는 다양한 방송 활동을 통해 대중과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