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26일 만에 홈런 추가…3출루, 개인 최다 타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30 14:50

이형석 기자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6일 만에 홈런을 추가하며 자신의 빅리그 한 시즌 최다 타점 기록을 경신했다.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 메이저리그(MLB)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경기에 8번 타자·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 1볼넷 1도루를 기록했다.  
 
첫 타석부터 홈런을 터뜨렸다. 김하성은 2-0으로 앞선 2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완 선발 조 라이언의 2구째 시속 147㎞ 직구를 받아쳐 좌월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시즌 6호 홈런. 비거리는 120m다. 김하성은 지난 4일 LA 다저스전 이후 26일 만의 홈런을 추가했다. 김하성은 이 홈런으로 시즌 35타점을 올려, 빅리그에 입성한 지난해 34타점을 경신했다.  
 
김하성은 5회 말 선두 타자 안타로 출루해 유릭슨 프로파르의 타석에서 2루 도루(시즌 6호)에 성공했다. 이후 매니 마차도의 홈런으로 득점(시즌 38개)을 추가했다. 김하성은 8회 마지막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39에서 0.243(304타수 74안타)으로 올랐다. 샌디에이고는 홈런 5개를 몰아쳐 10-1로 이겼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