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2’ 장승조, 꼴통 형사의 통쾌한 수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17:37 수정 2022.08.01 17:37

박로사 기자
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이런 꼴통 형사라면 대환영이다. ‘모범형사2’의 주인공 장승조가 일 잘하는 대꼴통 형사로 통쾌 수사를 펼쳤다.
 
지난 31일 방송된 JTBC 주말드라마 ‘모범형사2’에서는 오지혁(장승조 분)이 앞뒤 가리지 않는 꼴통력으로 강력2팀을 이끌며 연쇄 살인범 찾기에 돌입. 통제되지 않는 본업 천재 오지혁의 볼 맛 나는 통쾌한 수사극이 단숨에 시청자를 끌어당겼다.
 
오지혁은 앞서 도주 중 사망한 김형복(김규백 분)이 연쇄 살인범이 아닌 단순 절도범이라고 판단. 사건 종결 후 새 관점으로 진범을 찾아 나섰다. 그리고 오지혁의 판단은 옳았다. 범인 사망으로 사건이 종결된 이후에도 새로운 피해자가 발생한 것. 사건 종결이 시급했던 광수대와 ‘진짜 수사’를 펼치는 오지혁의 강력2팀 사이 팽팽한 수사 전쟁이 시작됐다.  
 
먼저, 오지혁은 김형복을 연쇄 살인범으로 몰아간 광수대의 허점 수사를 짚어갔다. 언론을 통해 공개된 범행 동기와 김형복에 대한 정보는 거짓이었고 그가 억울한 피해자로 남은 만큼 오지혁은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새로운 피해자 발생 후 오지혁은 범인보다 한 발 더 나아갔다. CCTV 망을 피해 좁은 골목에서 범행을 저지르는 범인의 특성을 파악하던 중 ‘택배’를 떠올리며 택배 차량 블랙박스를 움직이는 CCTV로 활용해 범인의 뒷모습을 결정적 단서로 포착. 강력2팀이 광수대보다 진범을 먼저 잡아낼 수 있을지 전개에 대한 흥미와 기대가 한 데 모아졌다.
 
장승조의 오지혁은 외부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재력과 사건을 꿰뚫어 보고 앞서가는 능력에 직접 발로 뛰는 체력까지 수사에 최적화된 본업 천재였다. 그런 오지혁을 장승조는 결연하고 강단 있게 완성하며 강력2팀은 물론, 극의 중심까지 단단히 잡으며 집중도를 끌어올렸다.  
 
이처럼 캐릭터의 매력을 200% 발휘하는 배우 장승조가 펼치는 통쾌한 수사극 ‘모범형사2’가 볼 맛 나는 드라마로 시청자를 끌어당기고 있다. 본 방송은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