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 일이' 2만장 띠부띠부씰 수집가 등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8 19:03

황지영 기자
SBS 제공

SBS 제공

띠부띠부실 수집가가 등장한다.
 
29일 방송되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이하 ‘순간포착’)에서는 대한민국을 강타하고 있는 ‘띠부띠부씰’ 2만장 수집가 이민경(30세) 씨와 30마리의 고양이들과 함께 살아가는 특별한 대가족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최근 제작진은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빵녀’로 소개됐다는 이민경 씨를 찾았다. 김태균의 제보를 받고 찾아간 곳에서 주인공을 만날 수 있었는데, 주인공이 애정을 쏟는 건 빵이 아닌 빵 속 ‘띠부띠부씰’이었다.
 

인생의 반을 ‘띠부띠부씰’ 수집에 바쳤다는 이민경 씨는 16년간 모은 띠부씰만 무려 2만 장에 달한다고 한다. 요즘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포켓몬 띠부씰 159장은 물론, 띠부씰의 역사가 시작된 99년도의 포켓몬 씰 부터 각종 캐릭터, 배우들의 띠부띠부씰까지 한가득이었고, 오류씰도 컬렉션으로 따로 보관할 정도다.
 

학창 시절, 우연히 본 ‘띠부띠부씰’에 어릴 적 추억이 떠올랐다는 주인공은 이후 띠부띠부씰을 하나둘 모으면서 학업에 대한 스트레스도 풀고, 성취감도 맛보게 되었다고 한다. 민경 씨는 띠부띠부씰 유행을 맞아 어느 때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었는데, 편의점 오픈런을 위해 새벽 출근을 하는 건 물론, 집 안에선 밥상 대신 매일 ‘빵상’이 펼쳐지고 있다. 이미 ‘띠부띠부씰 계의 신(神)’으로 통하지만 아직 목마르단 주인공의 ‘띠부띠부씰 세계’는 ‘순간포착’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제작진은 특별한 대가족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서울의 한 가정집을 찾아갔다. 주인공이 소개한 가족은 다름 아닌 고양이였는데, 그 수가 무려 30마리다. 자식들이 많다 보니 엄마 물건은 하나도 없고, 고양이 놀이 시설부터 배변통, 밥그릇이 곳곳에 있다. 아침, 저녁으로 각각 청소 2시간은 기본이고, 먹성 좋은 녀석들 덕택에 식사부터 간식까지 모두 챙겨준다.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와 행복을 주는 30마리 고양이와 엄마의 특별한 이야기는 29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순간포착’에서 방송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