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2’ 손현주 “피해자에 초점 많이 맞춰 연기 고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8 15:09 수정 2022.07.28 15:55

박로사 기자
손현주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새 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년 만에 시즌2로 돌아온 '모범형사'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8/

손현주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새 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년 만에 시즌2로 돌아온 '모범형사'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8/

배우 손현주가 ‘모범형사2’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털어놨다.
 
손현주는 28일 서울 마포구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주말드라마 ‘모범형사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손현주 외에도 조남국 감독, 장승조, 김효진이 참석했다.
 
‘모범형사2’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시즌1에 이어 조남국 감독과 최진원 작가가 다시 한번 뭉쳐, 믿고 보는 웰메이드 수사극 시즌2를 기대케 한다. 
 
연기를 위한 노력을 쏟은 손현주는 ”강도창 역이 트라우마를 가진 사람이라 고민을 많이 했다. 이번에는 피의자가 아니고 피해자의 가족들, 피해자에 초점을 많이 맞췄다. 작가도 그렇게 대본을 쓰셨고, 이야기를 심도 있게 풀어낸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손현주 “시즌1때도 화려한 시작은 아니었다. 제작발표회도 그때보다 지금이 더 떨린다. 시즌2를 제작하면서 감독님이 노력을 많이 하셨다. 그러다 보니 배우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손현주는 조남국 감독과 여러 작품을 하며 오래된 인연을 쌓았다. 그는 “조남국 감독은 굉장히 꼼꼼한 사람이고 빈틈이 없다. 100여명의 스태프와 함께 52시간에 맞춰서 찍었던 기억이 난다”며 “한 팀으로 시작해서 한 팀으로 끝났다”고 말해 특별한 애정을 보여줬다. 그러면서 감독을 향해 “철저하고 계산된 사람, 이성적 보다는 감성적인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손현주는 촬영 중 팔목 부상으로 깁스를 한 상태다. 그는 “시즌2로 인해 사고가 났던 것은 사실이다. 팔목이 부러져 지금은 재활 중이다. 이걸 남들은 부상투혼이라고 한다”며 재활 차원에서 보조깁스를 하고 있다. 많이 나아지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모범형사2’는 오는 30일 토요일 오후 10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